미래에셋자산운용은 세계 4차 산업혁명 선도기업에 투자하는 '미래에셋글로벌포커스4.0마켓헤지펀드'를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 펀드는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핵심기술의 성장성에 장기 투자한다. 관련 기업들이 성장성은 높지만 변동성이 크기 때문에 위험회피 전략을 병행한다는 설명이다.

미래에셋은 세계 12개국 망을 통한 차별화된 분석 역량을 펀드에 활용한다. 미래에셋의 세계 분석 인력은 투자 아이디어와 시장 및 산업 동향 등을 정기적인 소통으로 공유하고 있다.

이 펀드와 동일한 운용전략을 구사하는 사모펀드인 '미래에셋스마트Q글로벌헤지포커스전문투자형사모증권투자신탁1호'는 지난달 말 기준으로 지난 4월 설정 이후 수익률이 10% 수준이다.

상품 가입은 미래에셋대우(6,760120 -1.74%) 영업점 및 온라인을 통해 가능하다. 앞으로 지속적으로 판매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