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중고 상용차(트럭과 특장차 등 사업에 사용되는 자동차)에 품질인증제를 시행한다.

현대차는 10일 인증 중고차 위탁 업체인 오토플러스와 이를 추진하는 업무협약(MOU)를 맺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내년 초부터 중고 상용차 품질 인증제를 운영할 예정이다. 완성차 업체가 직접 품질을 인증해 믿고 살 수 있는 중고차를 제공한다는 의미가 있다.
회사 측은 소비자가 중고 상용차 매매를 의뢰하면 차량 평가와 정밀 검사, 상품성 개선 등의 과정을 진행한다. 이후 품질 검수 체계를 거친 뒤 위탁 업체에 인도한다. 이와 함께 인증받은 중고 상용차 전용 금융 상품 또한 출시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차를 파는 데 그치지 않고 중고차 처리까지 전 과정을 지원하고자 마련했다”며 “중고 상용차 시장이 더 투명해져 실직적인 도움이 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신차 판매와 중고차 매매, 정비 서비스 등의 기능을 접목한 상용차 종합 거점을 넓히고 품질인증제를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