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위기경영 극복 위한 노사간 신뢰관계 확보

갑을상사그룹의 자동차 부품회사인 동국실업이 울산공장에서 '위기경영 극복을 위한 노사 상생협력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회사는 이번 선포식을 통해 회사 위기경영 극복의 초석을 마련하고 노사 상생협력 관계를 증진시킬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1차 부품사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다지겠다는 계획이다. 또 안정된 노사문화를 구축함에 따라 생산성 향상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회사측은 기대하고 있다.
동국실업 관계자는 "노사가 중국 경제성장 둔화, 신흥시장 경제 위기 우려, 미국의 자동차 관세 폭탄 등 자동차업계의 위기 상황을 공감하며 슬기롭게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대승적 차원의 합의를 도출했다"며 "이번 선포식을 통해 대내외적인 긍정적 이미지 제고뿐만 아니라 노사간 신뢰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짚, 레니게이드 PHEV 버전 내놓는다
▶ 벤츠코리아, "인증 지연 해소되면 실적 나아질 것"
▶ [시승]'강남 쏘나타'는 이제 그만, 렉서스 ES 300h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