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A생명은 '(무)100세 시대 걸작건강보험'이 보험료 할인방식의 독창성과 진보성을 인정 받아 생명보험협회 신상품 심의위원회로부터 6개월간의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고 10일 밝혔다.

배타적 사용권은 독창적 상품에 부여하는 보험업계의 특허권으로 이를 획득한 보험사는 해당 상품의 한시적 독점 판매 권한을 갖게 된다.

AIA생명의 (무)100세 시대 걸작건강보험은 건강관리 노력 수준과 보험료 할인폭을 체계적으로 연동시켜 건강관리 노력에 따라 매년 보험료 할인율이 변동하는 일명 '다이나믹 프라이싱' 방식을 적용하고 있다.

가입 당시 정해진 보험료를 수동적으로 받아들여야 하는 전통형 보험상품과 달리 건강관리에 대한 가입자의 노력에 따라 보험료 할인폭이 결정되는 구조로 건강관리에 대한 동기를 부여하는 상품이다.
다이나믹 프라이싱은 고객이 건강해질수록 질병 또는 사망 등으로 보험금을 청구할 가능성이 감소하는 만큼 고객에게 혜택을 되돌려준다는 취지다.

AIA생명이 이 같은 상품을 개발할 수 있었던 이유는 'AIA 바이탈리티' 프로그램 덕분이다. AIA바이탈리티는 고객이 자신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이에 따라 건강 개선 활동을 하면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세계적 수준의 웰니스 프로그램으로 아시아 지역(중국, 일본 제외)에서는 AIA그룹이 독점 사용권을 갖고 있다.

변창우 AIA생명 마케팅본부장은 "건강증진형 보험상품 가이드라인 등 금융위원회 및 금융감독원의 다양한 인슈어테크 지원책 덕택으로 혁신적인 보험상품 개발이 가능해졌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고객 니즈에 부응하고 보다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혁신적인 상품개발을 지속적으로 이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