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별 산재된 해외취업사업 총괄 관리 필요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지난 3년간 9개 부처의 해외취업사업에 1378억원의 예산을 투입했으나 정부 지원을 받은 사람의 2명 중 1명은 취업에 실패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이 10일 국회예산정책처에서 제출받은 '정부 해외 취업사업 집행 실태' 자료에 따르면 2만2844명이 지원을 받았지만 취업자는 1만981명에 그쳤다.

정부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9개 부처 17개 해외 취업사업에 책정한 예산은 1407억5000만원이며, 1378억2100만원이 집행됐다. 1300억원 넘는 예산을 투입했지만 지원자 취업률은 48.1%에 그쳤다.
17개 사업 중 실적이 가장 저조한 사업은 국제기상 전문인력을 양성해 국제기구 인턴에 지원토록 한다는 기상청의 '국제기구 및 양국 간 기상협력 사업'이다. 52명이 지원을 받았지만 취업자는 9명에 그치며 취업률이 17.3%에 불과했다.

외교부 '중남미지역 국가와의 교류협력 강화사업'도 75명이 지원받아 15명만 취업하며 취업률이 20.0%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의 '체육문화예술사업의 지원사업'도 122명 중 28명 취업(23.0%)에 그쳤다. 외교부 '국제개발협력 인재양성 사업'(27.9%)과 외교부의 'KF글로벌챌린지사업'(34.2%)도 취업률이 저조했다.

김 의원은 “일부 부처는예산을 지원한 인원과 취업 인원에 대한 기초 통계조차 모르고 있었다”며 “여러 부처에 흩어져 있는 해외 취업사업을 총괄 관리할 컨트롤 타워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