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나랏말싸미’ 대본 리딩 현장/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 ‘나랏말싸미’ 대본 리딩 현장/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송강호, 박해일, 전미선이 출연하는 영화 ‘나랏말싸미’가 리딩과 고사를 마치고 지난 7일 촬영을 시작했다. ‘나랏말싸미’는 백성을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훈민정음을 창제한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 했지만 역사에 기록되지 못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나랏말싸미’ 제작팀은 리딩 현장 사진 및 고사 단체 사진을 공개했다. ‘나랏말싸미’는 물과 공기처럼 쓰고 있는 한글이 어떻게 탄생했는지, 정본의 역사인 실록에도 기록되지 않은 이면에 숨은 사람들의 이야기로 호기심을 자극한다. 영화 ‘사도’와 ‘평양성’ ‘황산벌’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의 각본을 통해 기록 속에 박제된 역사를 살아 움직이는 인물들의 드라마로 그려낸 조철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송강호는 문자를 독점해 지식 또한 독점했던 신하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글은 백성의 것이라는 신념으로 한글 창제를 시작하고 맺었던 세종대왕을 연기한다. 삭발한 모습을 공개한 박해일은 조선왕조의 억불 정책으로 인해 가장 낮은 곳에 있을 수밖에 없었던 신미 스님 역을 맡았다. 그는 가장 높은 곳에 있는 임금인 세종대왕과 함께 뜻을 합쳐 한글을 만드는 과정을 입체적으로 그릴 전망이다. 또한 세종대왕 평생의 반려로 그의 인간적인 면모까지도 보듬으며 한글 창제에 힘을 보탠 지혜롭고 품이 넓은 소헌왕후 역은 전미선이 맡았다. 그는 왕자들과 궁녀들 등 한글 탄생에 함께 한 모든 이를 대변하는 모습을 보여줄 것이다.

‘나랏말싸미’는 4개월의 촬영을 거쳐 2019년 여름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