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셉티브 오토마타’의 인공지능(AI) 예시 /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인공지능(AI)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에 투자해 미래 기술 확보에 역량을 집중한다.

현대차는 미국 AI 스타트업인 ‘퍼셉티브 오토마타’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고 자율주행 및 로보틱스 개발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고 10일 발표했다.

퍼셉티브 오토마타는 2014년 설립됐다. 이 회사는 각종 센서와 정신물리학에 기반해 인간의 행동을 예측하는 AI 기술에 대한 연구를 하고 있다. 객관적 분석 뿐 아니라 인간의 주관적인 판단을 접목한 것이 특징으로 꼽힌다.

현대차는 이번 투자를 통해 공동연구에 속도를 낸다. 회사 측은 “퍼셉티브 오토마타의 AI 기술은 자율주행차와 결합해 안전한 주행 환경을 만드는 데 독특한 효과를 낼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 자전거와 차량 주변 상황을 예측하고, 인간과 유사한 사고 판단력을 활용해 돌발 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존 서 현대차 미국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센터 상무는 “현대차는 자율주행 기술 부문에서 혁신을 창출하겠다”며 “장기적으로 볼 때 로보틱스 시스템에 대한 연구개발(R&D)까지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드 미스라 퍼셉티브 오토마타 최고경영자(CEO)는 “AI에 대한 접근 방식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는 투자자와 함께 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답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