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인사이드' 서현진 이민기

‘뷰티 인사이드’ 서현진, 이민기가 스캔들을 인정하며 로맨스에 불을 지폈다. 류화영은 지난 8월 LJ와 스캔들 이후 처음으로 카메오로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뷰티 인사이드’ 4회는 전국 기준 4.3%, 수도권 기준 4.4%(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이어갔다.

이날 서로의 비밀을 공유한 한세계(서현진 분)와 서도재(이민기 분)가 ‘계약 관계’에서 졸지에 공개 연애 커플로 거듭났다. “같이 잡시다”라는 서도재의 도발적인 ‘동침’ 제안은 한세계의 비밀을 이해해보려는 시도였다.

황당한 직진 접근법에 “잘 때마다 얼굴이 변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서도재의 노력이 가상했던 한세계는 비밀 유지 계약서를 쓰는 조건으로 제안을 받아들였다. 계약으로 규정된 사이였지만 한세계는 서도재의 전화를 내심 기다렸다. 자신도 모르게 미묘한 감정 변화를 보이는 한세계의 모습은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한세계의 말 못 할 아픔도 그려졌다. 한세계 데뷔작인 ‘옥정’의 이희섭(김승욱 분) 감독이 돌아왔지만 그의 차기작에 한세계의 자리는 없었다. 절박했던 한세계는 무작정 감독을 찾아갔다. 라이벌인 채유리(류화영 분) 앞에서 감독에게 무릎을 꿇고 신인처럼 프로필까지 전달했지만 그의 태도는 냉랭했다.

처절한 노력조차 초심을 잃고 변한 것으로 받아들여지는 현실에 한세계는 눈물을 흘렸다. 술에 취한 한세계가 마음을 털어놓을 곳은 서도재였다. 귀여운 주사에 담긴 한세계의 아픔을 본 서도재는 이희섭 감독이 출국하는 비행기의 티켓을 예매해 만남을 주선했다. 덕분에 감독을 만난 한세계는 “저는 감독님이 만든 배우”라고 매달렸지만 감독의 반응은 여전히 싸늘하기만 했다.
버려진 듯 홀로 돌아온 쓸쓸한 한세계 앞에 어김없이 서도재가 등장했다. 아무도 없는 영화관에서 단둘이 앉아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한 발 가까워진 두 사람. 서도재의 어깨에 기대어 잠이 든 한세계의 모습은 그 어느 때보다 평온했다. 하지만 영화관을 나선 두 사람에게 예기치 못한 상황이 기다리고 있었다.

상영관 밖에 기자들이 몰려 있었던 것. 당황스러움도 잠시 서도재는 한세계의 선글라스를 벗기고 허리를 끌어당겼다. 그는 “웃어요. 행복한 것처럼”이라는 말과 함께 한세계를 보며 환하게 미소 지었다. 터지는 플래시도 아랑곳하지 않고 다정하게 손을 맞잡은 한세계와 서도재에게 새로운 로맨스의 문이 열렸다. 비밀을 공유한 한세계와 서도재의 계약인 듯 연애 같은 아슬아슬한 관계는 설렘을 자극했고, 한세계에게 다가가기 시작한 서도재의 직진 접근법은 매번 ‘심쿵’을 선사했다.

비밀을 공유하고 나서야 보이는 한세계와 서도재의 외로움은 비슷한 색을 가지고 있었다. 아버지 없이 자란 한세계는 아버지 같은 이희섭 감독에게 거절당하고 버림받는 기분을 느껴야 했다.

‘변했다’는 오해에 어떤 변명도 할 수 없는 한세계. 변하는 얼굴 때문에 진짜 자신을 잊을 것 같은 두려움에 ‘오늘의 한세계’ 영상을 찍어두는 그의 아픔이 뭉클함을 자아냈다. 서도재의 아픔도 다르지 않았다. 사고 이후 안면실인증을 앓게 된 서도재가 끝까지 알아보지 못하고, 사랑할 수 없는 얼굴은 서도재 자신이었다.

서현진과 이민기는 쉽게 이해할 수 없는 두 인물의 외로움과 아픔을 섬세하게 풀어내며 공감의 깊이를 더했다.

한편, ‘뷰티 인사이드’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