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반포동, 조은혜 기자] `국내 선수들이 한 발 더 뛰길 바랄 수밖에 없다`.

10일 JW 메리어트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2018-2019 KBL UNPAKED 행사가 개최됐다. 오는 13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리는 서울 SK와 원주DB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가 6개월의 장도에 오른다.

이날 서울 SK 나이츠의 김선형은 원주 DB 이상범 감독을 향해 두경민과 김주성, 그리고 디온테 버튼이 빠진 상황에서의 올 시즌 DB에 대해 질문했다. 지난 시즌이 끝난 후 김주성이 은퇴했고, 두경민은 상무에서 군 복무를 하고 있다. 버튼도 미국프로농구(NBA)로 무대를 옮겼다.

이에 대해 이상범 감독은 `두경민, 김주성이 빠진 국내 선수 부분은 사실 많이 어렵다. 윤호영을 포함해 어려 선수들로 커버가 되긴 하지만 그 때 같은 폭발력은 없다`고 이탈 선수들의 빈 자리에 대한 아쉬움을 전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 감독은 `국내 선수들이 한 발 더 뛰는 수비, 그걸 바랄 수밖에 없다. 어려움이 솔직히 있지만 선수들이 한발 더 뛰어서 열심히 최선을 다한다고 하면 작게나마 메워질 것 같다`고 내다봤다.

이상범 감독은 `버튼은 NBA로 갔는데 축하해줘야 한다. 나름 집까지 찾아갔는데 최선을 다한 것으로 만족한다. 로스터에 들어가 축하한다`면서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이 감독은 `버튼이 라면을 좀 보내라고 해서 오늘 택배로 라면을 보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버튼이 떠난 자리, 새로운 얼굴들의 활약을 기대하는 이상범 감독이다. 이 감독은 `이번에 뽑은 외국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주고 있고, 젊기 때문에 패기있는 플레이를 한다. 잊을 건 잊어야 한다. 이 선수들도 충분히 NBA에 도전할 수 있는 선수들이다. 잘 돼서 갔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반포동, 박지영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