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랭 왕진진 불화설 /사진=낸시랭 인스타그램

팝 아티스트 낸시랭의 남편 왕진진(본명 전준주)가 의식을 차려 극단적 선택을 하게된 이유를 밝혔다.

10일 왕진진을 처음 발견한 지인은 왕진진이 최근 낸시랭과 부부싸움 후 논란이 된 이후 심리적 압박을 받고 '악플'로 스트레스가 많았다고 했다.

이어 "왕진진은 '아내를 지키지 못해 미안하다', '죽고싶다'는 얘기를 했다"고 한 매체에 말했다.

왕진진은 이날 새벽 용산구 자택 화장실에서 목에 붕대를 감고 의식을 잃은 채 지인에게 발견됐다. 이후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
지난해 12월 SNS를 통해 혼인신고 사실을 밝힌 낸시랭과 왕진진은 결혼 1년이 채 안돼 무성한 루머에 휩싸였다.

최근에는 두 사람이 부부싸움 중 왕진진이 문을 부수고 폭력을 행사했다며 경찰이 출동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낸시랭-왕진진 부부 사이 불화설을 전망하기도 했다.

과거 왕진진은 특수강도강간 혐의로 복역하다가 2013년 만기 출소 했다. 1999년, 2003년 이같은 범죄를 저질러 지금까지 전자발찌를 차고 있다. 2011년 한 매체에 장자연 친필 편지라고 자신이 쓴 편지를 조작해 보도하게 한 파장을 일으킨 인물이기도 하다.

또 지난해 10억원대 중국 도자기를 넘기겠다며 1억원을 챙긴 혐의(횡령)와 지인 소유의 외제차량을 가져간 뒤 이를 담보로 5000만원을 받아 챙기고 외제차도 돌려주지 않은 혐의(사기)로 재판을 받은 바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