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인벤터 파리 모델' 공모전도
박원순 서울시장이 구상한 도시공간 내 유휴지 활용사업이 본격화된다. 서울시는 연내 ‘저이용 도시공간 혁신사업’을 위한 아이디어 공모에 나설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서울형 저이용 도시공간 혁신사업은 서울시가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역점 사업이다. 기존 유휴지를 활용해 주택과 공공시설 등 새 복합건물을 개발하는 프로젝트다. 고가 하부·주차장 등 기존엔 이용도가 낮은 공간, 지하상가·지하도 등 지하 공간, 철도 주변, 수변 공간 등을 활용해 혁신 건축물을 조성하는 내용이 핵심이다. 정부의 그린벨트 해제 요구에 반대하는 서울시가 도심 내 주택 공급 확대 방안 일환으로 실현 가능한 수단을 총동원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 사업은 프랑스 파리시의 도시 혁신 사업인 ‘리인벤터 파리’를 참고했다. 박 시장이 지난해 파리 순방 중 사례를 듣고 직접 사업 검토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인벤터 파리는 총 15만㎡ 규모 23개 사업지를 대상으로 파리시가 추진 중인 개발 사업이다.
서울시는 연내 서울시 총괄건축가 자문 등을 거쳐 오는 12월 사업 추진 대상지를 확정할 예정이다. 유휴 공간이거나 잉여토지자원으로 상위 도시계획에서 소외됐거나 도시 인프라가 단절된 공간 50여 곳을 우선 검토한다. 이 중 유동인구 근접성, 대중교통 근접성, 기존 도시계획과의 연관성 등을 따져 시범사업 대상지 10여 곳을 선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내년 본사업을 추진하는 것이 목표다.

국내외 전문가와 시민을 대상으로 공모전도 연다. 파리 사례와는 달리 구체적인 사업 계획보다는 아이디어를 공모할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실제 사업을 전제로 하기보다는 민간의 창의적 제안을 발굴하기 위한 공모전이 될 것”이라며 “저이용지 개발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일부 혁신안도 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이 사업이 기존 도시재생 사업과 공공택지개발 사업의 한계를 보완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개발 가능한 빈 땅이 거의 남지 않은 서울에서 민간 투자를 이끌어 시내 곳곳에 새 건물을 지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용도가 낮은 공간에 중소규모 민간 투자사업을 유도해 신규 개발과 공공성을 아우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한결/최진석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