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이 10일 스위스 명품 시계 브랜드 브레게 매장에서 3억원대 여성시계 ‘레인 드 네이플 하이주얼리 컬렉션’을 국내 단독으로 선보였다. 이 시계는 손목 부분에 118개의 바게트 컷 다이아몬드와 1개의 물방울 다이아몬드, 220개의 아코야 진주가 박혀 있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