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인베스트먼트 등 3곳

개인신용·소상공인 대출 전문 개인 간(P2P) 금융 업체인 8퍼센트가 신규 자금 60억원을 유치했다.

8퍼센트는 DSC인베스트먼트 등 3개 벤처캐피털사로부터 60억원 규모의 신규 지분 투자를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2014년 11월 설립된 8퍼센트는 국내를 대표하는 P2P 금융업체다.

8퍼센트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신용평가모형 연구개발, 뱅킹 시스템 고도화에 힘쓸 계획이다. 신규 투자를 통한 사업 확장을 위해 △상품(프로덕트) 디자이너 △뱅킹 관리자 △금융 시스템 기획 △개발자 △사업개발 △인사팀장 △채권관리 △서비스기획 등 8개 분야 직원도 채용한다.
투자 참여사들은 8퍼센트가 보유한 다년간의 사업운영 능력과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기술금융을 통한 견조한 성장세와 함께 투자 저변을 넓혀가는 사업 전략을 긍정적으로 보고 투자를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이한별 DSC인베스트먼트 수석팀장은 “미래 기술인 인공지능(AI)이 바꿔나갈 산업 중 하나가 대출 등 금융분야”라며 “국내에 P2P 금융이 시작될 때부터 시장을 선도해 온 8퍼센트가 정보기술(IT)을 활용한 혁신을 이뤄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8퍼센트는 높은 성장성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투자를 받아 왔다. 은행권 청년창업재단(디캠프)에서 24억5000만원을 유치한 것을 시작으로 결제사업자 KG이니시스, 캡스톤 파트너스, SBI인베스트먼트 등으로부터 200여억원을 투자받았다. 8퍼센트의 누적 투자 유치액은 241억원이다. 이효진 8퍼센트 대표(사진)는 “국내 중금리대출 시장을 선도해 왔다”며 “앞으로도 IT를 적극 활용해 대출자와 투자자가 서로 돕는 새로운 금융 혁신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8퍼센트의 지난달 대출잔액은 623억원으로, 누적 대출상품 1만 개를 돌파했다.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의 주주로 참여하고 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