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9일 일본의 과거사 문제에 대해 "철두철미 피해자들의 요구와 국제정의가 반영된 국제법들에 따라 계산되고 청산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일본의 과거 범죄는 철저히 결산되어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2015년 일본 정부가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10억엔(약 97억원)을 출연해 설립한 화해치유재단을 언급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논평은 "화해치유재단은 일제의 국가 조직적, 반인륜적 성노예 범죄를 단돈 몇 푼으로 역사의 흑막 속에 매장시켜 보려고 조작해 낸 또 하나의 범죄적 기도의 산물"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이어 "일본의 과거 죄악에 대한 결산은 결코 재단의 해체로만 끝날 일이 아니다"라며 "과거 부정에 도용된 범죄기구인 화해치유재단 같은 것을 배설해낸 굴욕적인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합의의 전면무효를 선언하고, 마땅히 페기(폐기)해버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논평은 "잔악무도한 일제의 모든 범죄는 국가적, 법적 책임 인정과 사죄, 배상이 없이는 최종적으로 해결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