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공급계획에 대한 반발 확산

운정신도시 연합회 제공

‘9·21 주택 공급 확대 방안’ 발표 이후 공공택지가 들어설 지역을 중심으로 주민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서울 강동구 고덕·강일지구 주민 250여 명은 9일 오후 5호선 고덕역 이마트 앞 광장에 모여 신혼희망타운 조성을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주민들은 “강동구에는 이미 서울에서 가장 많은 1만4000여 가구의 공공주택이 조성돼 있다”며 “신혼희망타운까지 들어서면 인구 과밀에 따른 교통대란, 초과밀학급 등의 문제점이 심각해질 것”이라고 반발했다.
2기 신도시에서는 3기 신도시 지정 철회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정부가 지난달 21일 서울과 1기 신도시 사이에 3기 신도시 4~5곳(20만 가구)을 조성하겠다고 밝히면서다. 운정신도시 주민 200여 명은 지난 7일 운정건강공원에서 3기 신도시 정책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이날 집회에서 주민들은 “집값을 잡기 위해 2기 신도시를 지정했지만 제대로 된 교통 대책이 없어 베드타운으로 전락했다”며 “서울 접근성이 좋은 3기 신도시에 주택 수십만 가구를 공급하면 경기북부 1·2기 신도시는 영원히 버림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방자치단체들도 공공택지 조성 반대에 힘을 싣고 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지난 7일 기자간담회에서 “고양시에 3기 신도시가 건설되면 운정신도시 안정화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지난 4일 간담회를 열어 미흡한 교통 대책, 광명 뉴타운 침체 등을 이유로 하안2지구의 신규 공공택지지구 지정에 반대했다. 송파구는 당초 약속대로 옛 성동구치소 부지에 복합문화시설과 청년 일자리 지원시설 등을 지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