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약하는 K마이스

마이스 이슈

김분희 한국PCO협회장
등록된 마이스 업체 557개사
시장 커졌지만 실적은 '마이너스'

올해 초 정부 가이드라인 마련
"질적 성장 위한 지원 뒷받침 돼야"

“신규 투자는 고사하고 회사를 유지하는 것도 벅찬 상황입니다.”

김분희 한국PCO협회 회장(사진)은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일은 꾸준히 늘고 있지만 2010년 이후 줄어들기 시작한 영업이익률이 마이너스까지 떨어지면서 회사 규모가 절반 아래까지 쪼그라든 마이스 기업이 빠르게 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한국의 마이스(MICE: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산업이 대외적으로는 국제협회연합(UIA)이 발표한 국제회의 개최 순위에서 2년 연속 1위에 오르며 세계 시장 점유율을 13%까지 올렸지만 관련 업계는 존폐를 고민해야 정도로 심각한 상황에 맞닥뜨려 있다는 설명이다.

“마이스 분야 질적 성장의 개념부터 다시 한번 짚어봐야 할 시점입니다. 지금은 아무리 많은 행사를 국내로 유치해 열더라도 오히려 빚만 쌓이는 구조가 고착화됐어요. 마이스산업의 필드 플레이어인 기업들이 점점 경쟁력을 잃어가는 상황에서 지속적인 산업의 성장을 기대한다는 게 과연 가능할까요.”

한국PCO협회는 여러 분야의 마이스 기업 가운데 국제회의전문기획사(PCO)가 주축이 돼 2007년 설립한 민간단체다. 국제회의기획사는 각종 국제회의와 학술대회, 기업회의 등 컨벤션 분야 행사를 기획부터 운영까지 책임지는 마이스 분야 대표적인 기업이다. 현재 국내에서 국제회의기획업으로 등록한 기업은 총 557개사. 종사자 수는 1만400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업계는 파악하고 있다.

김 회장은 현재 마이스업계가 겪는 경영난의 가장 큰 원인으로 불공정한 계약 관행을 꼽았다. 발주처가 특별 계약 조건을 앞세워 법적 근거도 없는 사후정산을 강요하고 대가 없는 추가 과업을 강요하는 등 불공정한 거래가 이어지고 있다는 것. 그는 “발주처가 예산 효율성을 이유로 대행사가 제공하는 정당한 용역 대가를 인정하지 않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며 “법적으로 사후정산이 필요 없는 총액 확정 계약을 맺고도 항목별 세금계산서와 입금증을 확인하는 것은 기업의 비즈니스 활동을 침해하는 불법행위”라고 지적했다.

협회는 올해 초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조달연구원과 함께 마이스 분야 공정거래 가이드 라인을 발표했다. 기획재정부와 조달청에선 가이드라인을 토대로 각 정부부처와 공공기관, 지방자치단체 등에 개선 권고 공문을 보내기도 했다. 김 회장은 이에 대해 마이스업계가 경영난에 허덕이는 상황에서 사회 전반에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고 공감대를 형성하는 기회로서 의미 있는 변화라고 평가했다.

김 회장은 “부산광역시와 한국콘텐츠진흥원 등에서 앞으로 계약 체결 시 가이드 라인에 따르겠다는 의견을 밝히는 등 소기의 성과도 있었다“며 “국제회의기획사와 협력 관계에 있는 서비스 기업 등 마이스 기업 전체로 효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마이스를 비롯한 컨벤션 분야 업종별 코드 신설 등 제도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선우 기자 seonwoo.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