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어' 고 노무현 대통령 실루엣 사용 논란/사진=OCN 주말드라마 '플레이어' 영상 캡처

'플레이어'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실루엣을 사용한 것에 대해 제작진이 사죄의 뜻을 밝혔다.

8일 OCN 주말드라마 '플레이어' 측은 "7일 방송된 4회에서 면밀히 검토하지 않고 '그 사람' 역의 실루엣으로 해당 이미지(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실루엣)을 사용했다"며 "후반 작업에서도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방송에 노출하게 됐다"고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문제의 영상은 '플레이어'에서 정체가 밝혀지지 않은 악당의 우두머리 '그 사람'의 실루엣이 나온 부분이다. 방송 이후 '그 사람' 실루엣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것과 일치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실루엣은 극우사이트 일베 회원들이 고인을 조롱할 목적으로 만들어 유통했고, '플레이어'에서도 범죄자의 실루엣으로 등장해 더 논란이 됐다.

이에 '플레이어' 측은 사실을 인지하고, 모든 VOD 서비스를 비롯한 재방송 등에서 삭제 조치했다.
'플레이어' 측은 "엄밀히 조사해 해당 관계자가 합당한 징계를 받도록 할 예정"이라며 "향후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제작에 더욱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플레이어' 고 노무현 대통령 실루엣 사용 논란/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다음은 '플레이어' 제작진 사과문 전문.

OCN 토일오리지널 '플레이어' 제작진입니다.

먼저 시청자 여러분께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립니다.

지난 7일 방송된 4회에서 면밀히 검토하지 않고 '그 사람' 역의 실루엣으로 해당 이미지를 연상하게 하는 이미지를 사용했습니다. 후반작업에서도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방송에 노출하게 됐습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해당 화면은 방송 후 관련 사실을 인지한 뒤 곧바로 모든 VOD 서비스를 비롯한 재방송 등에서 삭제 조치할 예정입니다. 또한 엄밀히 조사해 해당 관계자가 합당한 징계를 받도록 할 예정입니다. 향후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제작에 더욱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올립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