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어' 측 "사실 파악 중"

'플레이어' 고 노무현 대통령 실루엣 사용 논란/사진=OCN 주말드라마 '플레이어' 영상 캡처

'플레이어' 고 노무현 대통령 실루엣 사용 논란/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플레이어'에서 고 노무현 대통령의 실루엣을 사용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7일 방송된 OCN 주말드라마 '플레이어'에서는 정체가 밝혀지지 않는 악당 중의 우두머리 '그 사람'의 실루엣이 등장했다. 이 실루엣이 고 노무현 대통령의 증명사진과 일치한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악당 실루엣을 고 노무현 대통령의 사진으로 사용하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노무현 대통령의 실루엣이 사용돼 문제가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MBC '뉴스투데이', '섹션TV 연예통신'에서도 고 노무현 대통령의 실루엣 사진을 무단 도용해 논란이 됐다.
특히 고 노무현 대통령의 실루엣은 극우 사이트 일베에서 고인을 비하하고, 조롱할 목적으로 만들고, 유통하는 경우가 많아 문제가 돼 왔다.

이에 '플레이어' 측은 한경닷컴에 "사실확인 중"이라며 "정말 고 노무현 대통령의 사진이 맞는지, 맞다면 어떻게 사용된 건지 파악 중"이라고 전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