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미스터 션샤인', '아는 와이프' 출연 이정은 인터뷰

배우 이정은이 배우 한지민, 김태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최근 종영된 tvN '미스터 션샤인'에서 고애신(김태리)의 유모 함안댁을, '아는 와이프'에선 서우진(한지민)의 엄마 역으로 브라운관에 눈도장을 받았다.

8일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만난 이정은은 결 다른 두 작품에서 젊은 여배우 김태리, 한지민과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미인을 딸로 둔 기쁨이 있다"고 표현했다.

현재 싱글인 그는 "언제 제가 아이를 낳아 키우겠냐"라며 "기적처럼 이쁜 딸들만 줄줄이 있어 행복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두 배우의 연기에 대해 그는 "결이 참 좋은 배우들"이라며 "한지민은 적극적으로 팀웍을 중시하는 사람이다. 개봉 예정인 '미스백'과 출연 예정인 '눈이 부시게'에서 만나게 됐는데 '엄마, 엄마' 그런다"고 말했다.

김태리에 대해서는 "고심이 많은 배우다. 아직도 저에겐 '애기씨'"라며 "촬영장에서 대기할 때 텐트를 쳐서 커피도 끓여먹고 했다"고 덧붙였다.

1991년 연극 '한여름밤의 꿈'으로 데뷔한 이정은은 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역도 요정 김복주', '내일 그대와', '쌈, 마이웨이', 영화 '보안관', '재심', '곡성', '군함도', '택시운전사', 개봉 예정인 '미쓰백'에 출연하며 신스틸러로 입지를 확고히 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