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조재현. /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조재현. / 이승현 기자 lsh87@

자신이 미성년자였던 2004년, 배우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A씨가 조재현을 상대로 억대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법조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월 조재현에게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장을 서울 중앙지방법원에 제출했다. A씨는 이 소장에서 자신이 만 17세 때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으며, 이로 인해 정신적 충격을 받은 채 살아가고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가 뒤늦게 소장을 접수한 이유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조재현 측 박헌홍 변호사는 8일 텐아시아에 “관련 사건에 대해서는 확인한 뒤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조재현은 지난 2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통해 여러 명으로부터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뒤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했다. 지난 6월에는 자신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재일교포 여성을 상습 공갈과 공갈 미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하며 반격에 나서기도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