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영 롯데자산개발 대표이사(왼쪽 다섯번째)가 지난 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주청사에서 아니스 바스웨단 자카르타 주지사(왼쪽 여섯번째)를 만나 자카르타 복합개발 관련 협의를 진행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롯데자산개발이 인도네시아 복합개발사업에 본격 나서는 등 해외 부동산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롯데자산개발은 이광영 대표이사가 지난 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주청사에서 아니스 바스웨단 자카르타 주지사를 만나 자카르타 주정부가 추진 중인 주거, 관광 및 교통 인프라 개발사업에 대한 상호협력 방안을 협의했다고 7일 밝혔다.
이 대표는 “자카르타 주정부, 인도네시아 주택공사(PT.PP) 등과 긴밀한 협업을 통해 자카르타가 글로벌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개발할 것”이라며 “롯데자산개발은 그룹 계열사와의 시너지를 바탕으로 해외 부동산 개발시장 개척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주택공사 등 정부기관은 자카르타 망가라이역을 광역환승시설 및 주거, 상업, 오피스 등이 어우러진 대규모 역세권으로 개발해 인도네시아 최대 교통허브로 조성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와 관련 롯데자산개발은 작년 10월 인도네시아 주택공사와 자카르타 도심 복합 개발사업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데 이어 지난달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방한 중에는 롯데건설, 철도시설공단, 인도네시아 주택공사와 함께 ‘한-인니 망가라이 역세권 개발 협력 MOU’를 체결했다.

허란 기자 w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