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자 틀에 설치된 기계장치 작동…뱅크시가 직접 설계한 것으로 추정

런던 소더비 경매에서 100만 파운드(14억8천만원)가 넘는 고가에 팔린 그림이 경매 직후 저절로 찢어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액자에 설치된 기계장치에 의해 그림을 담은 캔버스천이 가늘게 잘렸는데, 작가가 이를 의도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6일(현지시간) 영국 경제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전날 저녁 소더비의 현대미술 판매전에 뱅크시의 '풍선과 소녀'(Girl With Balloon)가 등장했다.

영국 출신의 '얼굴 없는' 거리예술가로 불리는 뱅크시는 전 세계 도시의 거리와 벽 등에 그라피티(낙서처럼 그리는 거리예술)를 남기는가 하면, 유명 미술관에 자신의 작품을 몰래 걸어두는 등의 파격적인 행보로 유명하다.

당초 이날 경매에 부쳐진 뱅크시의 작품 가격은 20만∼30만 파운드(한화 약 2억7천만∼4억4천만원) 정도로 추정됐는데, 경매수수료를 포함해 104만2천 파운드(약 15억4천만원)에 낙찰됐다.

낙찰자는 전화로 경매에 참여했다.

그러나 경매 직후 캔버스천이 액자 밑을 통과하면서 여러 개의 가늘고 긴 조각으로 찢어졌다.
액자 프레임에 특별한 가계장치가 설치된 것으로 추정됐다.

이 작품은 뱅크시의 작품 판매를 주관하는 '페스트 컨트롤'(Pest Control)에 의해 진품으로 인정받았으며, 판매자가 2006년 직접 뱅크시로부터 획득한 것이라고 소더비 측은 설명했다.

소더비의 수석디렉터인 앨릭스 브란크칙은 "작가의 작품 중 거의 최고가를 기록하자마자 그림이 자동으로 찢기는 처음 있는 일이 발생했다"면서 "경매와 관련해 어떤 의미가 있는지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소더비 측은 누군가가 리모컨으로 액자 내 기계장치를 작동시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다만 뱅크시가 경매 현장에서 직접 '치명적인 일격'을 가했는지는 확실치 않다고 FT는 전했다.

작품에 손상이 가해진 만큼 일반적으로 구매자는 이를 취소할 수 있다.

그러나 뱅크시의 작품이라는 점, 미술계 역사상 희대의 장난이 더해진 작품이라는 점 등으로 인해 오히려 가치가 증대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소더비는 성명을 통해 "낙찰자와 얘기를 하고 있으며, 낙찰자 역시 매우 놀랐다고 한다"면서 "다음 조치를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