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관계자가 지난 3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제54회 EASD에서 랩스커버리 기반 신약 후보물질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한미약품(439,0001,000 -0.23%)의 약효 지속형 기술 '랩스커버리'가 영역을 넓히고 있다. 랩스커버리는 바이오의약품의 약효 지속시간을 늘려주는 기술이다.

한미약품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제54회 유럽당뇨병학회(EASD)에서 랩스커버리 기술을 적용한 신약후보물질 연구결과 8건을 발표했다고 5일 밝혔다. 한미약품은 랩스커버리를 적용해 비만·당뇨부터 비알코올성 지방간염(NASH), 퇴행성 신경질환, 희귀질환 치료 혁신신약을 개발 중이다.

비만·당뇨 치료 혁신신약 후보물질들은 글로벌 제약기업인 사노피와 얀센에 각각 기술수출돼 상용화를 위한 개발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현재 임상 1상이 진행 중인 'LAPSTriple Agonist'는 체내 에너지 대사량을 증가시키는 글루카곤과 인슐린 분비 및 식욕억제를 돕는 'GLP-1', 인슐린 분비 및 항염증 작용을 하는 'GIP' 수용체들을 동시에 활성화하는 바이오신약 후보물질이다. 이번 학회에서 4건이 구연 및 포스터로 발표됐다.
구연 발표에 따르면 비만 동물모델에서 간 지질대사 촉진과 혈중 지질 수치의 개선 효과가 확인됐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동물모델에서는 지방간을 비롯해 간 염증 및 섬유화 개선 효능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파킨슨병 및 당뇨병성 알츠하이머 치매 동물모델에서 신경보호와 증상개선 효과가 추가로 확인돼 퇴행성 신경질환에 대한 치료 가능성을 제시했다.

한미약품은 이번 학회에서 사노피와 공동으로 에페글레나타이드의 우수성을 입증한 4가지 연구결과도 발표했다. 에페글레나타이드는 한미약품이 개발한 지속형 GLP-1 계열 당뇨치료 바이오신약이다. 2015년 사노피에 기술수출돼 현재 글로벌 임상 3상이 동시다발적으로 진행 중이다.

발표에 따르면 에페글레나타이드는 당뇨 및 비만 동물 모델에서 경쟁약물(리라글루타이드, 둘라글루타이드) 대비 당 조절 및 체중감소 효과, 인슐린 저항성이 개선됐다.

제2형 당뇨병 환자 및 당뇨병을 동반하지 않은 비만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글로벌 2상에서는 위약군 대비 혈당 및 체중조절 효과를 보였다. 더불어 지질 개선에서 유의미한 결과를 나타냈으며, 안전성은 기존 GLP-1 계열 약물과 동일한 수준임을 입증했다.

권세창 한미약품 대표는 "랩스커버리를 적용한 다양한 신약들이 활발한 연구를 통해 혁신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며 "질병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을 위해 상용화를 앞당기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