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사망사고' 황민, 아내 박해미에 서운함 표출

황민 박해미 /사진=연합뉴스

음주운전 사망사고를 낸 박해미 남편 황민이 아내에 대한 서운함을 표출했다.

지난 4일 황민은 경기 의정부시 의정부지방법원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한 매체에 사고에 대한 책임이 자신에게 있다고 반성하면서도 아내인 박해미에겐 섭섭함을 드러냈다.

황민은 "(아내와) 25년을 같이 살았다. 기쁠때만 가족이라면 저는 이 사건 이후로는 가족이 없는 것 같다"고 채널A에 말했다.

이에 대해 박해미는 발끈했다. 그는 "저한테는 어이가 없는 상황"이라며 "애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모든 것을 해결해달라고 하는 사람 같아서"라고 말했다.

황민 박해미 /사진=YTN

황민은 지난 27일 오후 11시 13분경 경기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크라이슬러 닷지 챌린저 스포츠카를 몰고 가던 중 25t 화물차량을 들이받았다. 당시 황민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0.104%로 면허취소에 해당되는 수치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타고 있던 5명 중 A(20·여)씨와 B(33)씨 등 2명이 숨지고 황씨를 비롯한 3명이 다쳤다. 이들은 박해미가 운영하는 해미뮤지컬컴퍼니 젊은 단원들이라 안타까움을 샀다.

공개된 블랙박스 영상에서 황민은 차선을 변경하려던 중 갓길에 불법 정차된 화물차를 미처 보지 못하고 부딪혔고, 뒤에 주차된 작업차량과 또 부딪힌 뒤 차량이 멈춰섰다. 칼치기를 하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추정된다.

박해미는 남편 황민에 대해 분노하며 "잘못이 있다면 그에 맞는 처벌을 받아야 한다"면서 "사랑하는 남편이지만 이번 사안에 대해 감싸주고 싶은 마음은 없다"고 말했다.

뿐만아니라 박해미는 사고 당일 강압적인 술자리라는 보도가 나오자 "어떤 분위기였는지 모르지만, 강압적이었다면 죽어야 되는거고, 문제있는 거다"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