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23th BIFF)’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가 4일 오후 부산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열렸다. 배우 김규리, 김남길, 한지민, 예수정, 김해숙, 김희애, 수애, 수영, 이나영, 이하늬, 한예리가 참석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부산=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