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우 이나영이 4일 오후 부산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 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작 영화 ‘뷰티풀 데이즈'(감독 윤재호,제작 페퍼민트앤컴퍼니, 멘타로직)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나영, 이유준, 장동윤, 오광록, 서현우 등이 출연하는 '뷰티풀 데이즈'는 아픈 과거를 지닌 채 한국에서 살아가는 여자와 14년 만에 그를 찾아 중국에서 온 아들, 그리고 마침내 밝혀지는 그의 숨겨진 진실에 관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