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업무 중심으로 개편
부적격 공관장 임명 원천 차단"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4일 “업무 수요와 외교적 요소들을 감안해 차관급과 1급 상당 공관장 직위의 25%를 없애겠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청사에서 연 내신기자 대상 브리핑에서 “인사 혁신을 통해 현행 고위급 중심의 인력 구조를 업무 중심·실무 중심으로 개편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실무인력 확충을 추진해 새로운 외교환경에 걸맞은 효율적 인력 구조를 갖춰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고위직 외무공무원의 책임성을 강화하기 위해 일반직 공무원과 같이 1급 외무공무원의 신분 보장을 완화하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국회와 협의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공관장 자격심사를 엄격하게 해 부적격자가 공관장으로 임명되지 않도록 원천적으로 차단하겠다”며 “360도 다면평가 등을 강화해 리더십 역량과 청렴성, 도덕성 등 공직자로서의 자세를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전체 공관장 164개 중 1급 공관장은 절반인 80개, 차관급 공관장은 13개다. 25%를 적용할 경우 1급은 20개, 차관급은 3개 총 23개 자리가 줄어든다. 외교부 당국자는 “자리가 없어지는 것은 아니다”며 “차관급 공관장 3개는 고위공무원단 가급으로, 1급 20개는 고공단 나급으로 낮아진다”고 설명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