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3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수감된 구치소 수용실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은 이날 우 전 수석이 수감 중인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 수용실에서 메모지 등 개인 물품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 법원행정처가 주요 재판과 관련해 청와대와 긴밀히 협의한 정황을 포착한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 진료’를 맡았던 김영재 원장의 특허소송 관련 정보가 청와대로 넘어가는 과정에 우 전 수석이 개입했다는 청와대 관계자의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은 조만간 우 전 수석을 불러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