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리콜’ 영향, BMW 가격 하락 두드러져

10월 중고차시장은 그 어느 때보다 많은 악재에 시달리고 있다. 여름철 성수기에 찾아온 기록적인 폭염, BMW 화재 리콜, 아우디·폭스바겐의 파격 할인, 경기부양책으로 시행한 개별소비세 인하, 중동권 정세 불안으로 인한 수출 부진 등 안팎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평소 10월은 연식변경을 앞두고 거래가 활발하지만 올해만큼은 부진의 그림자가 짙게 드리워진 모습이다.


김흥곤 카마트 대표는 "차 사용이 줄어드는 계절적 영향과, 지속되는 경기 부진 등으로 거래회복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연말까지 거래 감소 및 시세 하락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음은 중고차시세 데이터베이스기업 카마트가 제공하는 10월 중고차시세.

▲경차·소형차
보합세다. 경기 부진이 계속되고 있지만 거래는 약간 회복됐다. 선호차종과 연식 등에 따라 소비자 문의가 조금씩 늘고 있다. 2015년형 기준 기아차 올뉴 모닝 럭셔리 600만~650만 원, 쉐보레 스파크 LT 530만~600만 원, 현대차 엑센트 1.4ℓ 스마트 750만~800만 원 등이다.

▲준중형차·중형차
보합세다. 준중형차의 경우 서서히 거래가 늘고 있다. 경기 부진 여파로 오히려 소비자들이 중고차시장에 관심을 갖고 있다. 2015년형 기준 현대차 뉴 아반떼 MD 1.6ℓ 모던 1,050만~1,150만 원, 기아차 K3 1.6ℓ 프레스티지 1,100만~1,200만 원 등이다. 중형 세단은 현대차 LF 쏘나타 2.0ℓ 스마트 1,500만~1,600만 원, 르노삼성 뉴 SM5 플래티넘 2.0ℓ LE 1,250만~1,350만 원으로 예년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준대형차·대형차
보합세다. 거래빈도가 낮지만 선호도가 높은 일부 차종은 조금씩 거래가 살아나고 있다. 2015년형 기준 현대차 그랜저 HG 2.4ℓ 모던 1,750만~1,850만 원, 기아차 더뉴 K7 2.4ℓ 프레스티지 1,700만~1,800만 원, 르노삼성 SM7 노바 2.5ℓ LE 1,600만~1,700만 원 등이다.

▲SUV·RV
보합세다. 신차 출시와 함께 일부 차종의 시세가 약간 내렸다. 2015년 기준 현대차 싼타페 DM R2.0ℓ 2WD 디젤 프리미엄 1,800만~1,900만 원, 쉐보레 캡티바 2WD LT 1,400만~1,500만 원, 르노삼성 뉴 QM 네오 디젤 2WD LE 1,400만~1,500만 원이다.

▲수입차
보합세 속에 BMW의 약세가 두드러진다. 리콜대상 차종은 수요가 극도로 줄었다. 리콜대상이 아닌 차도 하락세다. 2015년형 BMW 320d는 2,500만~2,700만 원, 동일 연식 520d는 3,200만~3,400만 원으로 100만~200만 원 빠졌다. 신차 가격이 비싼 매물은 200만~500만 원 하락했다. 아우디·폭스바겐의 강력한 할인, 12월 연식 변경을 앞둔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수입차 시세하락은 연말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9월 중고차시장, 혼란 속 거래 부진
▶ 8월 중고차, 휴가철 특수 누리나
▶ 7월 중고차, 경기부진 여파로 시세 회복 부진
▶ 6월 중고차시장, 경기부진 여파로 위축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