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내놓은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에도 불구하고 주택담보대출 잔액 증가세를 꺾지는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내 5개 시중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394조907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월 대비 2조6227억원, 전년 동월 대비 23조3171억원 늘어난 수치다.

주택담보대출 가운데서는 중도금·이주비 등 개인집단대출의 증가세가 눈에 띄었다.

지난달 주요 시중은행 집단대출 잔액은 전월보다 1조5327억원 늘어난 124조8723억원이었다. 전월 대비 증가액은 지난해 7월(1조5530억원) 이후 14개월 만에 가장 컸다.
지난달 유주택자의 추가 주택구입용 대출을 거의 차단하는 9·13 대책이 발표됐지만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여전히 큰 폭으로 늘었다.

올 여름철 서울 지역을 중심으로 집값 폭등세 양상이 벌어지면서 추격 매수가 많았고 당시 매매계약에 따른 대출이 지난달 집행된 경우가 많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또 지난해 8·2 대책을 경험한 투자자들이 대책 발표를 앞두고 서둘러 대출을 받은 것도 영향을 미쳤다.

한편 주요 시중은행의 지난달 말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103조6752억원으로 증가액은 1682억원을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