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K뱅크)는 지난 4월 해외송금 서비스 출시 당시 진행한 수수료 무료 이벤트를 지난달 말 종료하고 1일부터 수수료를 건당 4000원씩 받는다고 발표했다. 송금 한도는 소액송금의 경우 미화 기준 건당 3000달러 이하이며 건당 3000달러 초과 외국환은행 지정송금은 연간 5만달러 이하까지 가능하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