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직원들이 오산동탄 직영점에서 새 브랜드 '케이카(K Car)'로 간판이 교체된 케이카 옥션(직영차 경매장)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가진 모습. (사진=케이카)

중고차 매매 전문기업 SK엔카직영이 18년 만에 사명을 '케이카(K Car)'로 바꾸고 새 출발한다.

한앤컴퍼니오토서비스(HCAS)가 운영하는 케이카는 1일 오산동탄 직영점에서 최현석 사장과 임직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브랜드명 교체를 알리는 신규 브랜드 선포식을 열었다.

이에 따라 전국 29개 오프라인 매장은 케이카 직영점으로 새 단장했다. 기존의 온라인 원격 구매 서비스 홈엔카는 '홈서비스'로, 경매사업은 '케이카 옥션'으로 명칭이 변경됐다.
새브랜드를 알리기 위한 마케팅 활동도 적극 펼친다. 브랜드를 대표할 얼굴로 국민배우 반열에 오른 하정우를 최근 발탁했다. 중고차 시장에서 유일하게 중고차 매입, 판매, 진단하는 서비스를 직접 운영하는 직영의 강점을 TV광고 캠페인을 통해 풀어나갈 계획이다.

최현석 사장은 "새로운 브랜드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새롭게 다가서기 위한 출발선에 섰지만 중고차를 직접 매입, 판매한다는 기존 직영 사업의 큰 틀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