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매니저 팬 폭행 논란 사과
"과잉대응 깊이 반성" (공식입장)


그룹 '워너원'의 매니저가 팬들에 대한 과격한 행동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주 SNS상에는 공항에서 워너원을 보려고 다가가는 한 여성을 워너원의 매니저가 힘껏 밀치는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는 밀쳐진 여성이 중심을 잃고 인파 속으로 넘어지는 아찔한 모습도 담겨 있어 충격을 줬다.

네티즌들은 이를 보고 "매니저의 행동이 경호 수준을 넘어 폭행에 가깝다"고 지적했다.

한 네티즌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워너원 매니저의 폭력 심각성"이라는 제목과 함께 해당 영상의 링크를 공개했다.

영상이 공개되자 "민 정도가 아니라 사람이 거의 날아가는 수준이던데 워너원 소속사가 참 많이 컸네. 이제 뵈는게 없구나", "워너원이 지나가고 있는 곳에서 여성분이 폰으로 적정 거리를 유지하며 촬영을 하는 중이었는데 저렇게 사람을 날려도 되나", "진짜 심하게 달라붙으면 저리 가라고 할 순 있겠다만 그런 상황도 아닌데 몸통박치기 수준으로 밀어버리는 건 과하다", "워너원 인기 많다고 매니저까지 자신이 뭐라도 되는 줄 아나 보다", "저런 취급받으면서도 쫓아다니고 싶나", "저 매니저가 일 하는 척 자기 화풀이 팬들에게 하는 것 같다. 스트레스 풀려고 매니저 하나?", "팬이 나가떨어져도 눈하나 깜짝 안하네" 등의 비난이 폭주했다.

아울러 비슷한 상황의 이전 영상까지 공개돼 공분을 샀다.

논란이 거세지자 워너원 소속사 스윙엔터테인먼트는 워너원 공식 SNS에 “현재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영상과 관련하여 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글을 올렸다.
이어 “해당 영상은 28일 태국 출국 시 공항에서 촬영된 영상이며, 해당 인물은 회사 소속 매니저가 맞다”고 설명했다.

스윙엔터테인먼트는 “해당 매니저는 영상을 확인하고 과잉대응한 부분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징계도 받게 될 것이다”고 전했다.

이하 워너원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스윙엔터테인먼트입니다.

현재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영상과 관련하여 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해당 영상은 28일 태국 출국 시 공항에서 촬영된 영상이며, 해당 인물은 회사 소속 매니저가 맞습니다.

해당 매니저는 영상을 확인하고 과잉대응한 부분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있으며, 이에 따른 징계도 받게 될 것입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발생되어서는 안되는 일이 발생하게 되어 영상 속 해당 팬 분께 매우 죄송한 마음뿐이며, 이런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모든 팬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더욱 철저한 교육을 통해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습니다.

워너원을 사랑해주시는 팬분들께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 드리며, 더욱 노력하는 스윙엔터테인먼트가 되겠습니다.

영상 출처 _트위터 @0u0pp @ROYAL_SUNGWOON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