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최근 아랍에미리트(UAE)와 미국을 다녀온 항공사 여승무원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여 병원에 격리됐다가 보건당국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에서 해제됐다.

29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이달 26일 미국 애틀랜타에서 모 항공사 승무원 A씨가 기침과 콧물을 동반한 설사 증상을 보였다. A씨는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한 뒤 29일 오전 자택 인근 보건소에 이 같은 증상이 나타났다고 신고했다.

A씨는 업무를 위해 미국에 가기 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1주일, 일본 오사카에서도 사흘간 머무른 것으로 확인됐다. 그동안 A씨가 한국에 입국한 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이날 오전 국가 지정 입원치료 병상인 인하대병원에 입원해 격리됐지만 1차 정밀검사 결과 음성판정을 받아 이날 오후 8시께 격리해제 조치를 받았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A씨는 추석인 24일 미국에 도착했고 이틀 뒤 인후통 등 증상을 보였다"면서 "1차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되고 역학적 연관성과 감염 위험요인이 낮아 2차 검사 없이 격리 조치를 해제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