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 & Joy

디젤 저물고, 친환경차 바람

코나 일렉트릭, 한 번 충전해 서울서 부산까지
20만대 팔린 니로…전기차 모델 EV 출시

모델X, 시속 100㎞까지 4.9초면 충분
I-페이스, 사전 계약자에 전기차 충전기 제공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디젤 엔진이 주류를 이루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에도 친환경차 바람이 불고 있다. 친환경차 기술이 나날이 발전해 과거에 비해 동력 성능이 향상되고 1회 충전 주행거리도 늘어났기 때문이다. 차체가 크고 무거운 SUV에 적용하기에도 부족함이 없다는 평가다. 완성차 업체들은 갈수록 엄격해지는 디젤차 환경 규제에 대응해 친환경 SUV 출시를 서두르고 있다.

◆전기차 충전, 한 시간도 안 걸려

현대자동차는 지난 4월 소형 SUV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을 선보였다. 이 차량은 한 번 충전으로 406㎞(64㎾h 배터리 기준)를 달릴 수 있다. 서울에서 부산까지 편도 운행이 가능한 주행거리를 갖추고 있는 셈이다. 배터리를 완전 충전하는 데는 100㎾ 급속충전 시 54분, 7㎾ 완속충전 시 9시간35분 걸린다. 최고 출력 204마력, 최대 토크 40.3㎏·m의 힘을 내는 전기 모터를 탑재해 디젤 엔진을 장착한 코나보다 힘이 더 좋다.

현대차는 도심에서 주로 근거리 주행하는 소비자를 위한 코나 일렉트릭 ‘라이트 패키지’ 모델도 내놓았다. 라이트 패키지는 39.2㎾h 배터리를 장착해 한 번 충전하면 254㎞를 달릴 수 있다. 가격은 기본 모델에 비해 350만원 더 싸다. 코나 일렉트릭 64㎾h 배터리 적용 모델 가격은 모던형이 4650만원, 프리미엄형이 4850만원이다. 보조금 혜택(서울 기준)을 받으면 모던형을 2950만원, 프리미엄형을 3150만원에 살 수 있다.

기아차 니로 EV

기아자동차는 지난 7월부터 친환경 SUV 니로의 전기차 모델인 니로 EV 판매를 시작했다. 기아차는 2016년 니로 하이브리드 모델을 처음 선보이고 이듬해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을 추가했다. 그간 니로는 세계 시장에서 20만 대 이상 판매되는 등 대표적인 국산 친환경차로 자리 잡았다. 기아차는 전기차 모델 출시로 친환경 전용차 니로 라인업을 완성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니로 EV의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는 385㎞다.
◆수입차업계도 친환경 SUV 연이어 출시

테슬라 모델X

수입차업계도 앞다퉈 SUV 전기차를 선보이고 있다. 테슬라는 지난달 대형 SUV 전기차 모델X를 공개하고 사전 계약을 하기 시작했다. 모델X 100D는 100㎾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주행거리 386㎞를 달성했다. 최고 출력 262마력, 최대 토크 33.7㎏·m의 성능을 발휘하며 사륜구동을 상시 지원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달하는 시간인 ‘제로백’은 4.9초에 불과하다. 전장(길이)은 5050㎜, 휠베이스(앞뒤 바퀴 차축 사이 간격)는 2965㎜에 달해 넉넉한 실내 공간을 확보했다. 가격은 1억3490만원부터 시작한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I-페이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이르면 이달 내 SUV 전기차 I-페이스(I-PACE)를 내놓을 전망이다. 이 차량에는 재규어가 개발한 최신 배터리가 장착돼 영하 40도에서도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향후 확대 설치될 100㎾ DC 충전기를 사용하면 40분 만에 배터리 용량의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이 회사 관계자는 “고성능차 전문 브랜드인 재규어의 명성에 맞게 차량 앞뒤에 고성능 전기모터를 달아 폭발적인 주행 성능을 내뿜도록 차량을 설계했다”고 말했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포스코ICT와 업무협약을 맺고 완성차업계 최초로 전국의 모든 서비스센터에 급속충전기와 완속충전기를 설치할 예정이다. I-페이스 사전 계약 소비자들에게는 가정용 전기차 충전기를 무상 제공하고 출고일로부터 1년간 무제한으로 국내 공공 전기차 충전시설에서 사용할 수 있는 전기차 충전 멤버십 카드를 준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올해 말까지 랜드로버 최초의 PHEV인 뉴 레인지로버 P400e도 선보일 계획이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