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무역보험공사, IFC 등 대주단으로부터 약 800억원 조달
2020년 4월 상업운전 개시 예정

풍력발전 단지 위치도(자료 대림)

대림에너지가 27일 한국무역보험공사와 세계은행(World Bank) 산하 기관인 국제금융공사(IFC) 등으로 구성된 대주단과 ‘요르단 타필라(Tafila) 풍력 발전 사업’에 대해서 약 800억원 규모의 금융약정을 체결했다.

이 프로젝트는 대림에너지가 2015년말부터 한국남부발전과 공동으로 개발한 사업이다. 양사는 특수목적법인인 ‘대한윈드파워(DAEHAN Wind Power)’를 50대 50의 지분으로 설립했다. 사업 기획 단계부터 부지 확보, 인허가, 전력 판매 계약, 금융 조달을 수행하게 된다.
풍력발전 단지는 요르단 수도 암만에서 남쪽 140km에 위치한 타필라에 건설된다. 3.45MW급 터빈 15기, 총 51.75MW 규모의 풍력발전 단지를 개발 및 운영하는 사업이다. 오는 10월1일 착공해 공사에 들어가 2020년 3월 상업운전을 개시할 예정이다. 대림에너지와 한국남부발전은 요르단 국영 전력 공사와 전력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향후 20년간 안정적인 수익을 확보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김상우 대림에너지 사장은 "사업 개발 영역에서 공공기관인 남부발전과 민간기업인 대림에너지가 디벨로퍼로서 합작해 사업을 성사시킨 것에 만족한다"며 "향후 남미, 아프리카 등 신규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