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이 27일 소폭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화는 오전 9시 4분 현재 전 거래일 종가보다 0.5원 높은 달러당 1,115.8원에 거래됐다.

미국의 기준금리가 이날 새벽 기존의 1.75∼2.00%에서 2.00∼2.25%로 0.25%포인트 인상됐지만, 외환시장에서의 영향은 제한적인 모습이다.

시장이 이미 예견한 조치인 데다 금리 인상을 단행한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성명이 '덜 매파적(긴축 기조)'으로 해석됐기 때문이다.

FOMC가 이틀에 걸친 회의 직후 내놓은 성명에는 "통화정책의 입장은 여전히 완화적이고, 그렇게 함으로써 강력한 고용시장 여건과 물가상승률 2%로의 지속적인 회복을 지지하고 있다"는 표현이 삭제됐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이 같은 표현의 변화가 통화정책의 방향 전환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지만, 시장에선 미국의 금리 인상이 이날 예고된 오는 12월이 거의 막바지일 것이라는 견해가 확산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FOMC 결과가 예견된 것이었고, 앞으로 전망도 시장 예상을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며 "국내 금융시장이 큰 영향을 받진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삼성선물 전승지 연구원은 "덜 매파적으로 해석된 FOMC 성명, 북미 관계 개선 기대감 등이 환율에 하락 압력을, 꾸준한 달러화 결제 수요가 상승 압력을 가하면서 등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전 9시 12분 현재 100엔당 989.67원으로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0엔당 988.52원)보다 1.15원 높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