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448,0009,000 2.05%)이 개발한 비만·당뇨 치료 바이오신약 '에페글레나타이드'를 경쟁약물과 비교하는 글로벌 임상 3상이 추가로 진행된다.

한미약품은 협력사 사노피가 이같은 내용을 미국 임상정보사이트 클리니컬트라이얼즈에 등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3상은 메트포르민(광범위 경구용 당뇨약)으로 충분히 조절되지 않는 제2형 당뇨환자 900명을 대상으로 에페글레나타이드와 경쟁약물인 트루리시티를 비교 평가하는 연구다.

에페글레나타이드와 트루리시티를 주 1회씩 56주간 투여해 약물의 안전성과 혈당조절 및 체중조절 효과, 공복혈당 변화, 저혈당 증상 등을 비교한다.
현재 사노피는 이번 3상을 포함해 에페글레나타이드와 위약간의 비교 임상, 심혈관위험 검증을 위한 임상 등 3가지 글로벌 임상 3상을 진행하고 있다. 에페글레나타이드는 2015년 프랑스 사노피에 기술수출됐다.

권세창 한미약품 대표는 "에페글레나타이드의 경쟁력을 입증하기 위한 다양한 임상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조속한 상용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