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SBS ‘가로채널’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가로채널’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영애의 산소보다 더 산소 같은 ‘예쁜 우리 새끼’ 채널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추석 파일럿 프로그램 ‘가로채널’에는 이영애가 쌍둥이 정승권, 정승빈 남매와 출연했다.

이날 MC 강호동은 이영애에게 ‘가로채널’에 출연한 이유를 물었고 이영애는 “좀 재밌게 살고 싶었다. 아기 엄마가 되고 나니까 학교와 집 밖에 없는 거다. ‘인생 뭐 있어? 재미있게 살자’ 싶었다”고 대답했다.
이영애는 ‘예쁜 우리 새끼’라는 이름의 채널을 오픈했다. 본격 방송 전 이영애는 “제 방송은 쉬어가는 느낌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벌써 8살이 된 쌍둥이 남매는 오랜만에 양평 문호리 고향집을 찾았다. 이영애는 트로트 ‘아모르 파티’를 열창해 웃음을 안겼고 쌍둥이 남매는 극과 극의 성격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아들 정승권은 조용히 사색을 즐겼고 딸 정승빈은 시종일관 밝고 유쾌한 모습으로 엄마 미소를 안겼다. 영상을 함께 보던 이영애도 “남매의 성격이 극과 극”이라고 설명했다.

고향집에 도착한 쌍둥이 남매는 어렸을 때는 추억하며 밤도 따고 텃밭에 직접 심은 부추도 땄다. 이들은 밤으로 송편을 만들고 부추로 음식을 만들며 화목한 모습을 자랑했다. 식사 후 남매와 이영애는 함께 시간을 보냈다. 이영애는 아이들의 사소한 행동 하나하나를 눈여겨 본 후 잊지 않고 칭찬했다. “한 번도 아이들에게 화를 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영애의 이런 교육법은 아이들의 성향에 그대로 드러났다. 정승권은 돌을 보고 “다이아몬드인 줄 알았다. 눈물이 날 뻔했다”며 남다른 감성을 드러내는가 하면 정승빈은 “엄마는 외계인이라는 말이 슬프다. 엄마가 죽어서 외계인이 된 거지 않나”고 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