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다음날인 25일 귀경 행렬로 몸살을 앓던 고속도로의 정체가 늦은 오후부터 차츰 풀리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승용차를 이용하면 요금소 통과 시점을 기준으로 목포에서 서울까지 5시간 50분, 부산에서 서울까지 5시간 20분이 각각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광주→서울 5시간 10분, 울산→서울 5시간 17분, 대구(수성)→서울 3시간 56분, 강릉→서울 3시간 30분, 대전→서울 3시간 10분이 각각 걸릴 것으로 보인다.

정체가 절정에 달했던 오후 4시 부산→서울 6시간 40분, 목포→서울 6시간 20분, 광주→서울 6시간으로 예상됐던 것과 비교하면 정체가 누그러진 상황이다.

도로공사는 서울 방향 고속도로 정체 현상이 오후 5시에 가장 심했다가 차차 해소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후 9시 현재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비룡분기점→회덕분기점, 남청주나들목→남이분기점 등 총 72.9㎞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 이하로 주행 중이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줄포나들목→부안나들목, 당진분기점→행담도휴게소 등 53.5㎞ 구간에서 차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천안논산고속도로 46.6㎞ 구간도 차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도로공사는 전체 고속도로 중 서울 방향 390㎞, 지방 방향 9㎞가 정체를 빚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체는 26일 오전 3∼4시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교통량은 총 518만 대로 예상된다.

지방에서 수도권을 향하는 차가 55만대로 예상되며 오후 9시까지 45만대가 이동했다.

수도권에서 지방을 향하는 차는 43만대로 예상되며 오후 9시까지 35만대가 이동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