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정 서명식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트럼프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중국 관영 매체들은 뉴욕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을 주목하면서 양국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 공조 방안에 깊이 있는 논의를 했다고 평가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25일 "한미 정상이 한반도 전쟁 상태 종결과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시기·장소에 대해 깊이 조율했다"면서 "양국 정상은 대북 제재를 지속하는 한편 북한이 비핵화를 할 경우 얻을 수 있는 밝은 미래를 보여줌으로써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견인하는 방안도 모색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한미 정상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영구적인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한 공조 방안에 대해 폭넓은 논의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신화통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곧 2차 정상회담을 개최할 것이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를 위해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에서 한반도 문제에 큰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은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 약속 등 최근 남북 정상회담의 성과를 통보했고 2차 북미 정상회담 계획도 논의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남북 정상회담을 높이 평가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 목표를 실현하려면 해야 할 일이 아직 많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관영 '중국의 소리'는 "남북한과 미국 정상이 빈번하게 접촉했지만 미국이 대북 압박 정책을 쉽게 포기하지 않을 것이므로 문재인 대통령의 대미 중재 작업의 난도가 높다"고 지적했다.

이 매체는 "미국의 최대 관심사는 북한의 우선 핵 폐기지만 한국은 한반도 평화와 남북 관계 개선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있다"면서 "이런 우선순위의 차이는 양국의 한반도 정책에 큰 영향을 주고 있어 문재인 정부에 부담된다"고 분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