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전면적으로 확대된 가운데 중국 정부는 25일 양국의 협상 재개 여부는 미국 측에 달려 있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왕서우원(王受文) 중국 상무부 부부장은 "언제 중미 고위급 무역협상이 재개될지는 완전히 미국 측의 의지에 달려 있다"고 밝혔다.

왕 부부장은 이날 미중 무역분쟁과 관련해 국무원 신문판공실에서 진행된 정부 부처 합동 기자회견에서 "중국은 협상과 담판으로 무역분쟁을 해결하기 위한 문을 활짝 열어놓고 있지만 담판과 협상에 효과가 있으려면 반드시 상대방을 평등하게 대하고 존중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 미국이 이렇게 큰 규모의 무역 제한 조처를 한 것은 칼을 들고 다른이의 목에 댄 격"이라며 "어떻게 이런 상황에서 담판이 진행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앞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오는 27∼28일 워싱턴DC에서 협상을 재개할 예정이었지만, 미국 정부가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강행하면서 일정이 취소됐다.

중국이 협상 일정을 취소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온 바 있는데, 왕 부부장의 발언은 이런 사실을 사실상 확인한 것이다.

왕 부부장은 미국이 성의를 갖고 협상에 진지하게 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올해 들어 중국과 미국이 4차례 고위급 무역협상을 벌이는 과정에서 공동성명 도출의 성과를 낸 적도 있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뒤집고 관세 부과를 강행하는 등 미국이 일관성 없는 모습을 보였다고 비판했다.

미국 정부가 전날 2천억달러 어치의 중국 제품에 관세를 추가로 부과하자 중국은 곧바로 '백서'를 발간 미국의 일방주의적인 무역 행태를 비판하면서도 미중 경제협력의 불가피성을 강조하면서 양국 간의 대화로 문제를 해결하자는 입장을 강조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