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가격 폭등세로 20∼30대 가구주는 돈 한 푼 안 쓰고 15년 이상 모아야 서울에서 그럴듯한 아파트 한 채를 마련할 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5일 통계청에 따르면 한국감정원이 조사한 서울 지역 아파트 매매 중위가격은 6월 기준으로 6억6403만원 선이었다.

올해 2분기 39세 이하 가구주의 월평균 처분가능소득(명목)은 361만5000원이었다.

처분가능소득은 세금, 사회보험금, 이자 등을 빼고 가계가 실제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소득을, 중위가격은 아파트 가격을 순서대로 나열했을 때 정 가운데 있는 가격을 의미한다.
산술적으로 2030 청년 가구는 15.3년을 꼬박 모아야 서울에서 중간 가격의 아파트 한 채 값을 마련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30 청년 가구가 내 집 마련 자금을 모으는 데 걸리는 기간은 점차 길어지고 있다. 2014년 1분기엔 10년 걸렸으나 2015년 서울 아파트값이 뛰기 시작한 이후 작년 4분기에는 13.7년으로 길어졌다.

올해 2분기 기준으로 39세 이하 가구의 처분가능소득은 1년 전보다 1.1% 감소했다. 전체 연령대에서 유일하게 뒷걸음질 쳤다.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 매매 중위가격은 무려 23.6%나 뛰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