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TV 가입자 증가율 1위…연내 400만명 돌파 전망
넷플릭스 제휴 임박·케이블TV 인수 추진…5G 망 구축 속도


'만년 3등' LG유플러스가 방송통신시장에 지각변동을 예고하고 있다.

경쟁사에 밀려 시장 점유율 3위를 지켜온 LG유플러스는 넷플릭스와 제휴에 이어 케이블TV 인수합병(M&A)을 발판으로 1등 도약을 노린다.

차세대 이동통신 5G 시장에서도 '가성비' 높은 화웨이 장비를 앞세워 시장 선점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IPTV 시장에서 무서운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6월 말 기준 LG유플러스 IPTV 가입자는 379만명으로 1년 전보다 14.5% 늘었다.

KT가 5.4%, SK브로드밴드가 9.1% 는 것과 비교하면 눈에 띄는 증가세다.

2013년(168만명)에 비해 두 배 이상(2.3배) 늘어난 수치다.

5년 전 대비 증가폭도 3사(KT 1.5배, SK브로드밴드 2.2배) 중 가장 크다.

이런 추세라면 연내 400만명 돌파가 예상된다.

LG유플러스의 몸집 불리기는 세계 최대 OTT(온라인동영상사업자) 넷플릭스 제휴와 케이블TV 인수로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LG유플러스는 넷플릭스와 서비스 제휴를 두고 막바지 협상 중이다.

큰 틀에서 합의에 도달하면서 계약 마무리 단계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계약이 성사되면 LG유플러스는 국내 IPTV업계 최초로 넷플릭스 콘텐츠를 손에 넣게 된다.

양사 간 제휴는 별도 기기 설치 없이 기존 U+tv IPTV 셋톱박스를 통해 넷플릭스 콘텐츠를 직접 제공하는 방식이 유력하다.

LG유플러스는 케이블TV 1위 업체 CJ헬로 인수도 추진하고 있다.
인수가에서 양사 간 이견이 있지만, LG유플러스의 인수 의지가 강해 연내 성사 가능성이 크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미디어 경쟁력 확보를 위해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양종인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케이블TV를 인수하면 규모의 경제 효과로 인터넷TV 수익성이 더 호전될 것"으로 내다봤다.

5G 시장에서도 LG유플러스의 과감한 행보가 관심을 끈다.

업계에서는 LG유플러스가 3사 중 유일하게 5G 장비사로 중국의 화웨이를 택할 것으로 보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이미 내부적으로 5G 장비업체 선정을 마치고 계약만 앞둔 상태다.

삼성전자, 노키아, 에릭슨과 함께 화웨이가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LG유플러스는 LTE 도입 때에도 3사 중 유일하게 화웨이 장비를 택했다.

5G 도입 초기 기존 LTE 장비와 연동이 필요해 화웨이 장비 도입이 불가피하다는 게 LG유플러스의 입장이다.

화웨이 장비는 경쟁사보다 가격과 성능 면에서 앞선다는 평가를 받는다.

일찌감치 장비 개발을 마쳐 안정성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5G 망 구축에 속도를 내려면 화웨이 장비가 가장 경쟁력 있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LG유플러스는 안정성이 검증된 장비로 전국망 구축에 속도를 내 5G 시대 1등으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하현회 부회장은 지난달 이사회에서 "5G 네트워크와 새롭게 대두하는 AI(인공지능), 로봇, 자율주행 등 미래사업을 주도해 1등 사업자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나금융투자 김홍식 연구원은 5G 조기 도입의 최대 수혜주로 LG유플러스를 꼽으며 "올해와 내년 모두 두 자릿수 대의 높은 영업이익 증가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