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 뉴욕=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북한은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을 갖고 있다”며 “김 위원장과 북한 주민들도 이를 확인하고 싶어 할 것으로 생각한다. 미국은 이를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뉴욕 롯데펠리스호텔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두 번째 정상회담이 “아주 곧(pretty soon) 머지않은 시일 내에 열릴 것”이라며 이처럼 밝혔다.

다만 “미국은 회담을 위해 서두르진 않겠다”고도 말해 여지를 남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문제와 관련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실무 작업을 진행 중”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2차 정상회담 장소 등이 구체적인 사항이 결정돼 발표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김정은에 대해서는 “김 위원장은 매우 개방적이고 훌륭한 생각을 갖고 있다”며 “뭔가 일어나길 원하는 것 같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비핵화에 대한 그의 뜨거운 열정을 확인했다”며 ‘고무적’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