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4일 리용호 외무상이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평양에서 출발했다고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외무상 리용호 동지를 단장으로 하는 공화국 대표단이 유엔총회 제73차 회의에 참가하기 위하여 24일 평양을 출발하였다"고 전했다.

하지만 통신은 리 외무상의 구체적인 뉴욕 일정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리 외무상은 이날 오전 10시께 북한 고려항공편을 이용해 경유지인 중국 베이징에 도착했으며, 하루 체류한 뒤 25일 뉴욕을 향해 떠날 것으로 보인다.

김창민 북한 외무성 국제기구국 국장과 리동일 국제기구국 부국장이 리용호 외무상을 수행해 함께 뉴욕행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리 외무상은 오는 29일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의 회담 여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19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을 통해 리용호 외무상에게 유엔총회 계기에 뉴욕에서 만나자고 제안한 사실을 공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