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인 24일 오후 6시 이후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둥근 보름달을 보면서 소원을 빌 수 있겠다.

한국천문연구원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주요 도시 월출 시각은 서울·수원 오후 6시 19분, 인천 오후 6시 20분, 대전·청주·춘천·전주 오후 6시 17분, 광주·제주 오후 6시 18분, 대구·강릉 오후 6시 12분, 부산 오후 6시 9분, 울산 오후 6시 8분 등이다.

보름달이 가장 높이 뜨는 시각은 25일 0시 10분이며, 가장 둥근 모양의 보름달은 25일 오전 달이 지기 직전에 볼 수 있다.

남해안과 제주도에는 구름이 다소 끼겠지만 구름 사이로 보름달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예측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다만, 해가 지고 나면 기온이 떨어져 다소 쌀쌀하겠으니 외출할 때 겉옷을 챙기는 게 좋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