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에는 젊음이 필요하고, 케이팝 보이밴드는 글로벌 15∼25세 집단을 지배한다.

"
미국 방송 CBS는 24일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유엔총회 무대에 서는 배경과 의미를 이렇게 정리했다.

방탄소년단은 각국 정상이 집결하는 제73차 유엔총회 일반토의 개막을 앞둔 24일 낮(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 신탁통치이사회 회의장에서 열리는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청년 어젠다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 행사에 참석해 연설도 할 예정이다.

CBS는 "방탄소년단이 고루한(staid) 유엔에 신바람(buzz)을 불어넣을 것"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방탄소년단이 전 세계 젊은 세대의 아이콘으로서 유엔에 참석한다는 점에 주목했다.

한 고위 외교관은 "(유엔의) 개발 목표들이 2030년 완료 예정인데 유엔총회에 참석하는 국가수반은 대부분 60세 이상"이라며 "우리에게는 이를 완수할 차세대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세계의 미래를 위해 젊은 세대를 이끌어 나가는 일이 유엔의 가장 중요한 임무 중 하나라는 뜻이다.
헨리에타 포어 유니세프 총재는 "젊은이들은 세계 인구에서 25%만 차지하겠지만, 미래는 100%를 담당하고 있다"며 "이들을 실망시키는 것은 우리가 감당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방탄소년단이 참석하는 행사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이끄는 '청년(Youth)2030' 프로그램 중 교육부문 파트너십을 홍보하기 위한 것이다.

CBS는 "전원 20대인 방탄소년단 멤버 7인은 사회적 행동이 낯설지 않으며 학교폭력, 행복과 교육에 관한 태도를 보여주는 곡들을 써왔다"고 소개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유니세프 글로벌 서포터스'라는 새 타이틀과 함께 낸 성명에서 "우리는 젊은이들이 서로 보여주는 상호 지원이 사랑을 보여주는 첫걸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구테흐스 사무총장과 김용 세계은행 총재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