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여 만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80번째 우승을 거둔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세계랭킹이 10위권으로 접어들었다.

우즈는 24일(한국시간) 업데이트된 남자 골프 세계랭킹에서 13위를 차지했다.

지난주 21위보다 8계단 상승한 것이다.

우즈는 이날 끝난 PGA 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에서 2타 차 우승을 차지했다.

세계랭킹 1위 자리를 683주간 지킨 우즈는 오랜 허리 부상으로 부진을 겪으며 10개월 전인 지난해 11월 랭킹이 1천199위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11월 말 복귀전 이후 랭킹이 다시 상승했고, 지난해 말 656위에서 매주 성큼성큼 올라왔다.
우즈가 10위대 랭킹이 된 것은 2014년 10월 이후 4년가량 만이다.

이날 투어 챔피언십 결과에 따라 남자 골프 랭킹 1위도 다시 바뀌었다.

2주 전 생애 처음으로 랭킹 1위에 오른 저스틴 로즈(잉글랜드)는 이날 페덱스컵 제패와 보너스 상금 1천만 달러(약 112억원)의 행운을 누렸으나 랭킹 1위는 내줬다.

이 대회 단독 3위를 한 더스틴 존슨(미국)이 공동 4위를 한 로즈를 간발의 차로 제치고 정상을 탈환했다.

로즈와 브룩스 켑카(미국)는 한 계단씩 내려가 2·3위가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