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팀] 배우 김승우가 추석 인사를 전했다.

9월24일 방송되는 MBN 정치 토크쇼 ‘판도라’에서는 정두언, 정청래 전 국회의원 및 장제원 국회의원과 함께 지난 18일부터 2박 3일간 진행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돌아본다. 이어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풀어야 할 숙제들에서 알아보고, 이와 함께 민생 경제를 향한 정책 방향도 제시한다.

이날 MC 김승우는 “이번 명절의 경우 감회가 새롭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분단이래 남과 북이 이처럼 가까운 적이 없었기 때문이다”며 이유를 밝혔다. 또한 김승우는 “특히 북녘에 고향을 둔 실향민 분들에게는 만감이 교차하는 특별한 명절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빠른 시일 내에 선물 같은 일이 벌어졌으면 한다”는 말로 추석 인사를 마무리 했다.
아울러 ‘판도라’는 정계 원로와 각 분야의 정치 고수들이 한 데 모여 한국 정치의 민낯을 해부하는 프로그램이다. 여기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는 균형 있는 시각과 날카로운 분석으로 호평 받고 있다.

한편, MBN 정치 토크쇼 ‘판도라’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사진제공: MBN)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